News Press release

Press release

Name admin E-mail admin@raon-tech.com
Date 2023-01-17 Hits 1221
Attachment
Subject
라온텍, 증강현실 안경 양산 개시…"하반기 성장 기대"
https://zdnet.co.kr/view/?no=20230112134004


김보은 라온텍 대표는 12일 코스닥시장 상장을 앞두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설명회(IR)에서 “스마트안경만 쓰면 큰 화면으로 고해상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”며 “내년에는 전철에서 작은 휴대폰 화면을 들여다보지 않고 스마트안경으로 눈 앞에 펼쳐지는 110인치 대형 화면을 보면서 두 손이 자유로워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라온텍은 증강현실(AR)·확장현실(XR)·혼합현실(MR) 기기 부품인 마이크로디스플레이 패널을 개발하는 팹리스(Fabless) 기업이다.

마이크로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한 스마트안경을 양산하고 있다. 김 대표는 “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주문이 들어올 것 같다”며 “시제품은 계속 나가는 상태”라고 소개했다.

김보은 라온텍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설명회(IR)에서 코스닥시장 상장에 대해 말하고 있다.(사진=유혜진 기자)

김 대표는 “고객사들이 올해 기업용 XR 안경을 출시하고 내년 소비자용을 낼 것 같다”며 “미국 애플마저도 10년 안에 스마트안경이 스마트폰 ‘아이폰’을 대체할 것으로 믿는다”고 강조했다.

라온텍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(CES)에서 고객사에 스마트안경 시제품을 선보였다. 김 대표는 “반응이 뜨거웠다”며 “전에는 ‘이런 게 있구나’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이제 ‘정말로 새로운 세상이 왔다’고 했다”고 전했다.

김 대표는 “라온텍은 실리콘 액정표시장치(LCoS)와 마이크로 유기발광다이오드(OLED) 기술을 가졌다”며 “AR 분야에서는 크기와 밝기 때문에 LCoS가 중요하고 몰입해야 하는 MR 분야에서는 크고 선명한 마이크로 OLED가 유리하다”고 설명했다.

라온텍 관계자가 스마트안경을 쓰고 있다.(사진=라온텍)

라온텍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3분기 누적 6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. 다만 영업손실이 8억원이다. 김 대표는 “지난해 4분기까지 집계한 결과 매출은 기대치를 뛰어넘은 것 같고 흑자로 돌아선 것으로 추정된다”며 “올해 매출은 300억원이 목표”라고 언급했다.


Prev 라온텍, 업계 최고 1만2000PPI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확보
Next '스팩상장' 라온텍 "스마트 안경 시대 온다…매출 300억 목표"